> 뉴스와이드 > 고용&노무
올해 기업별 채용 기상도는..대기업 '구름조금', 중소기업 '흐림',스타트업 '맑음'대기업은 제조업 일자리 부진으로 '구름낀 날씨', 중소기업은 최저임금및 근무시간단축등 이슈로 '흐림', 스타트업은 정부 지원 및 기업들의 투자계획등으로 '맑음' 예상
주은혜 기자  |  consumerwide24@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0  13:48:5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블로그
   
▲대기업은 제조업 일자리 부진으로 '구름낀 날씨', 중소기업은 최저임금및 근무시간단축등 이슈로 '흐림', 스타트업은 정부 지원 및 기업들의 투자계획등으로  '맑음' 이 예상된다 (자료:사람인)

[컨슈머와이드-주은혜기자] 10일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청년층 실업률9.9%, 실업자 수 2년연속 100만명 이상을 기록해  역대 최고치를 나타냈다. 실제 취업자수도 30만 명을 넘지 못하는 현실 가운데, 구직자들은 올해 기업별 채용 분위기에 온 관심이 쏠릴 수 밖에 없다.

10일 사람인이 정리한 '대기업, 중소기업, 스타트업의 채용 현황 예상'을 통해  올해 기업규모별 채용 기상도를 살펴보면 , 우선 대기업은 '구름낀 맑음'에 비할 수 있다. '구름'은 조선업계의 부진으로 대기업 신규 일자리에서 가장 큰 부분을 차지했던 제조업 분야가 상대적으로 주춤할 것이기 때문. 실제로 통계청의 ‘2016 일자리행정통계’에 따르면 대기업 일자리는 2015년 대비 2016년에 10만개 이상 더 많이 소멸됐다. 가장 많이 소멸된 일자리 업종으로는 1위가 제조업(11만개), 2위가 건설업(3만개)이었다. 대기업 신규 일자리 1,2위를 나란히 차지하던 제조업과 건설업에서 경기불황 등으로 일자리가 가장 많이 줄었다. 하지만 올해 대기업 신규채용 규모는 지난해와 비슷할 예정이다. 한 언론사가 15대 대기업 그룹사 CEO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 의하면 응답자 50% 이상이 2017년도 수준으로 2018년채용 계획하고 있다고 답했으며, LG그룹의 경우 올해 혁신성장 부문에만 1만명 추가 채용할 계획을 내놓았다. 

중소기업 채용은 '흐림'으로 예상된다. 최저임금 인상과 근무시간단축 등으로 채용 시장 전망이 그리 밝지 못하기 때문이다. 사람인이 중소기업 인사담당자 585명을 대상으로 ‘2018년 채용 계획’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채용시장 전망에 대해  ‘2017년과 비슷하거나’(51.6%), ‘더 악화될 것’(25.6%)으로 내다봤다. 특히, 신규채용과 관련해서 채용규모는 ‘전년과 동일’(39.7%)하거나 ‘감소’(17.5%) 할 것이라는 답변이 우세했다.

최저임금 인상은 중소기업의 채용에 직격탄으로 영향을 줬다. 실제 최저임금 인상 전인 지난해 6월 중소기업중앙회가 '2018년도 최저임금 수준에 따른 중소기업 의견조사(중소기업 332개)’를 한 결과 최저임금이 인상되면 중소기업의 56%(복수응답)가 신규채용을 축소하겠다고 답했다. 그에 따른 대책도 ‘직원감원 등 인력구조조정’(41.6%)을 1순위로 꼽았다. 인력 채용 대신 자동화 설비를 들이겠다는 기업들도 상당수 있어 영세 제조업이 큰 비중을 차지 하는 우리나라 중소기업 특성상 인건비 상승에 따른 채용 부담이 상당하다고 보여진다. 

스타트업은 '맑음' 이다. 올해 정부와 민간기업에서 이중 드라이브를 걸어 제2의 벤처붐을 일으키겠다며 스타트업 지원을 밝혔기 때문이다. 정부는 올해  1조원 이상을 출자해 3조원 이상 규모의 혁신∙벤처기업 투자펀드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 펀드는 혁신·벤처기업이 대규모 성장 및 확장이 필요할 때, 초기 투자와 연계한 후속 투자로 자금을 받아 기업가치 제고에 활용하는데 쓰인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대기업과 벤처캐피털의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도 활발할 것으로 보인다. 넥슨이 국내 최초의 가상화폐 거래소를 오픈한 코빗을 약 913억원에 인수하며 M&A 시장에 훈풍을 불어넣고 있다. 작년에 가장 주목받은 비바리퍼블리카의 간편송금 서비스 '토스'는 글로벌 회계·컨설팅 회사 KPMG와 벤처캐피털(VC) H2벤처스가 선정한 2017 세계 100대 핀테크 기업 중 35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2015년 초 10명 남짓하던 임직원은 2년 새 115명으로 늘어났고 계속 채용을 하고 있다. 네이버도 스타트업 육성센터를 운영해 창업자를 지원할 뿐 아니라, 명함관리 ‘리멤버’에 50억원, 우아한 형제들에 350억원 등 기업 자체에 투자를 한다. 투자가 원활히 진행되면 스타트업 성장에 따른 채용시장은 좀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주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블로그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기획취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 551-17 한화비즈메트로 1차 814호  |  대표전화 : 02)6672-4000  |  팩스 : 02)6672-4006
등록번호 : 서울 아 03166  |  창간일 : 2014년5월 12일  |  등록일자 : 2014년5월 22일  |  발행인 : 전휴성  |  편집인 : 전휴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진일
Copyright © 2018 컨슈머와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