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넷째주 휘발유·경유 22주·23주 연속 상승..내년 더오른다
12월 넷째주 휘발유·경유 22주·23주 연속 상승..내년 더오른다
  • 최진철 기자
  • 승인 2017.12.30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달러화 약세, 석유시장 재균형 기대감, 리비아 원유 송유관 폭발 등 악재로 국제유가 3주연속 오름세...국내 유가 영향 전망
▲ 12월 넷째주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 대비 1.6원 오른 1543.1원/ℓ, 유 판매가격은 1.6원 상승한 1335.2원/ℓ, 등유는 1.6원 오른 887.9원/ℓ을 기록했다(사진:컨슈머와이드 DB)
[컨슈머와이드-최진철 기자] 주유소 휘발유·경유 가격이 각각 22주,23주 연속 상승했다. 이같은 상승세는 내년에도 지속될 전망이다. 미 달러화 약세, 석유시장 재균형에 대한 기대감에 리비아 원유 송유관 폭발 등의 영향으로 국제유가가 3주연속 상승세를 보이고 있어 곧 국내유가에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
 
30일 오피넷에 따르면,  12월 넷째주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 대비 1.6원 오른 1543.1원/ℓ, 유 판매가격은 1.6원 상승한 1335.2원/ℓ, 등유는 1.6원 오른 887.9원/ℓ을 기록했다. 휘발유의 경우 22주, 경유는 23주 연속 가격이 올랐다.
 
상표별 판매가격을 보면 최고가 상표는 SK에너지로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 대비 1.5원 오른 1565.6원/ℓ, 경유는 1.3원 상승한 1358.5원/ℓ을 기록했다. 반면,, 최저가 상표는 알뜰주요소로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 대비 1.3원 오른 1511.0원/ℓ,   경유는 1.2원 상승한 1303.5원/ℓ이었다.
 
지역별 판매가격을 보면 12월 넷째주 휘발유 가격이 타 지역과 달리 내린 지역은 제주지역으로 전주 대비 0.1원 내린 1,612.3원/ℓ를 기록했다. 최고가 지역은 서울로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0.4원 상승한 1,637.7원/ℓ로 전국 평균 가격 대비 94.7원 높은 수준을 보였다. 최저가 지역은 경남으로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2.5원 오른 1,522.9원/ℓ로 최고가 지역 판매가격 대비 114.8원 낮은 수준이었다.
 
정유사 공급가격을 보면, 우선 제품별 평균 공급가격의 경우 휘발유 공급가격은 전주 대비 8.3원 하락한 1445.1원/ℓ, 경유 가격은 7.2원 내린 1237.원/ℓ, 등유는 2.4원 하락한 730.4원/ℓ를 기록했다. 사별공급가격의 경우 현대오일뱅크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 대비 0.3원 상승한 1466.2원/ℓ, 경유 판매가격은 전주 대비 0.1원 오른 1254.6원/ℓ로 최고가를 기록했다.
 
문제는 이같은 가격 상승세가 지속될 것이라는 점이다. 국제 유가가 3주 상승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오피넷 관계자는 “미 달러화 약세 및 원유재고 감소와 더불어 석유시장 재균형에 대한 기대감, 리비아 원유 송유관 폭발로 인한 공급차질 발생 등의 상승요인 등으로 국제유가가 3주연속 상승하면서 이에 따라 국내유가는 강보합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