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후분양제 단계적 도입 공식화
정부, 후분양제 단계적 도입 공식화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7.10.13 2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감사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LH 진행 공공주택 사업 중심으로 후분양제 단계적 도입...인센티브 통한 민간부문 유도”
▲ 국토부가 후분양제 도입을 공식화했다.(사진: 컨슈머와이드 DB)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정부가 후분양제 도입을 공식화했다. 후분양제를 단계적으로 도입하고 인센티브를 통해 민간부문의 참여를 유도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토교통부(국토부) 국정감사에서 주택 후분양제 도입의 필요성을 묻는 국민의당 정동영 의원 질의에 대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진행하는 공공주택 사업을 중심으로 후분양제를 단계적으로 도입하겠다”며 “민간부문에서도 후분양제를 유도하는 인센티브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그 동안 후분양제 도입에 대한 논의가 꾸준히 있어왔지만 정부차원의 구체적인 도입의지와 방식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후분양제는 건설사가 주택을 어느 정도 지은 뒤 입주자를 모집하는 방식이다. 

국토부가 후분양제 도입을 공식화함에 따라 건설·부동산 업계에 지각변동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