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G 오케스트레이션’으로 5G 국제표준 첫 승인
KT, ‘5G 오케스트레이션’으로 5G 국제표준 첫 승인
  • 강진일 기자
  • 승인 2017.10.13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TU, KT 개발 ‘5G 네트워크 슬라이스 오케스트레이션’ 표준 최종 승인
▲ KT가 자체 개발한 ‘5G 네트워크 슬라이스 오케스트레이션’ 표준이 ITU(국제전기통신연합)에서 5G 표준의 하나로 최종 승인 됐다.  (사진:KT/스위스 제네바 ITU 표준화 총회 장면 )

[컨슈머와이드-강진일기자] KT가 자체 개발한 ‘5G 네트워크 슬라이스 오케스트레이션’ 표준이 ITU(국제전기통신연합)에서 5G 표준의 하나로 최종 승인 됐다. 해당표준은 가상화와 네트워크 슬라이스 기술을 관리하는 5G 국제표준의 첫 사례가 됐다. 

 ‘5G 네트워크 슬라이스 오케스트레이션’은 5G의 핵심 네트워킹 기술인 ‘네트워크 슬라이스’의 효율적 관리를 위한 것이다. 5G 통신망에서 서비스별로 가상화된 네트워크와 기존의 유선 네트워크를 동시에 관리해 고품질의 5G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이다. 

해당 표준은 지난 7월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ITU-T IMT-2020 워킹파티’ 회의에서 승인 후 193개 전체 회원국을 대상으로 회람을 거쳐 이번에 최종 승인됐다. 또 해당 표준은 ITU로부터  ‘ITU 표준 Y.3110’이라는 공식 표준번호를 부여받았다. 

그리고 같은 날 ETRI와 KT가 공동으로 개발한  ‘ITU 표준 Y.3111’도 승인 받았으며 여기에는 ‘5G 네트워크 슬라이스 오케스트레이션’의 상세한 절차와 프레임워크(Framework)가 담겨있다. 

KT는 "5G가 안정적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전체 네트워크 운용 관리 기술이 개발되어야 한다"며 "이러한 점에서 이번에 승인된 ‘5G 네트워크 슬라이스 오케스트레이션’ 표준은 기존의 5G 기술에 앞선 선행적 내용을 담고 있다. 이 기술이 적용되면 5G 통신망뿐만 아니라 기존 유선 통신망의 기능을 동시에 활용할 수 있어 통신사업자에게는 구축 비용과 운영 비용이 현저하게 낮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KT 전홍범 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장은 "이번 5G 기술의 국제표준화 성공은 5G 네트워크 슬라이스 오케스트레이션 기술을 활용해 새로운 고객경험을 제공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