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단말기완전자급제 찬성 '입장 밝혀
SKT, '단말기완전자급제 찬성 '입장 밝혀
  • 강진일 기자
  • 승인 2017.10.12 2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SK텔레콤 박정호 사장 국정감사에 출석해 '단말기 완전자급제' 관련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말해
▲1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은 더불어민주당 김성수 의원의 질의에 '단말기 완전자급제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SK텔레콤)

[컨슈머와이드-강진일기자] SK텔레콤이 '이동통신 단말기 완전자급제에 대해 찬성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제조사인 LG전자는 단말기 완전자급제에 대해 찬성도 반대도 확실히 표명하지 않은 미온적인 태도를 보였다. 

1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은 더불어민주당 김성수 의원의 질의에 '단말기 완전자급제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이 'SK텔레콤의 입장은 단말기 자급제에 찬성한다고 보면 되는거냐'라는 재차 질문에 박 사장은 '그렇다' 고 확실히 말하며 단말기와 통신비가 분리되면 가계통신비 인하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반면 이 자리에 증인으로 출석한 LG전자 최상규 국내영업총괄 사장은 단말기 완전자급제에 대해 '시행을 해 본적이 없어 확정이 돼야 검토가 가능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 외에도 데이터 요금 부담이 과도하다는 (국민의당 김경진의원)지적에 대해서 박사장은 고객 부담을 고려해 요금제를 전향적으로 바꾸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