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10명 중 7명, '인적성 검사 너무 어렵다'.. ‘수리 영역’ 가장 어렵다 느껴
구직자 10명 중 7명, '인적성 검사 너무 어렵다'.. ‘수리 영역’ 가장 어렵다 느껴
  • 주은혜 기자
  • 승인 2017.10.12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별 검사 유형이 천차만별'이고 '평소 접해 본적 없는 문제들'등이 이유.. 평균 '하루 3시간' 인적성검사 준비에 할애
▲많은 수의 구직자들은 기업들의 인적성 검사에 대해 ‘어렵다’고 느끼고 있었다. 이들은 기업별 인적성 검사를 위해 '문제집 풀기'로 준비하고 있었다.  (사진:컨슈머와이드편집)

[컨슈머와이드-주은혜기자] 많은 수의 구직자들은 기업들의 인적성 검사에 대해 ‘어렵다’고 느끼고 있었다. 인적성검사는 기업별로 스타일이 천차만별이라 준비하기가 쉽지 않다는 것이 '어렵다'고 느끼는 가장 큰 이유였다. 또 가장 어렵다 느끼는 영역은 '수리영역'이었다. 

사람인이 올 하반기 공채에 도전하는 구직자 216명을 대상으로 ‘인적성 검사’에 대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75.9%가 '인적성검사에 대해 어려움을 느낀다'고 답했다.

인성 검사에 어려움을 느끼는 이유로는 ‘기업별 검사 유형이 천차만별이라서’(52.4%, 복수응답) 가 1위, 계속해서 ▲‘인재상에 자신을 맞춰야 한다는 압박 때문에’(39%)▲ ‘평소 접해보지 않던 유형의 검사라서’(34.8%)▲‘시간에 비해 문항수가 지나치게 많아서’(29.3%)▲‘준비할 수 있는 기간이 짧아서’(18.9%)▲ ‘스스로에 대해 깊게 생각해 본 적이 없어서’(18.9%)▲ ‘시중에 판매되는 교재와 실제 검사가 달라서’(13.4%) 등이 있었다. 

적성검사가 어려운 이유 역시 ‘기업별 검사 유형이 천차만별이라서’(57.9%, 복수응답)라고 가장 많이 답했다. 다음으로 ▲‘평소 접해보지 않던 유형의 문제라서’(42.1%)▲‘시간에 비해 문항수가 지나치게 많아서’(36.6%)▲‘시험 난이도가 높아서’(29.3%)▲‘준비할 수 있는 기간이 짧아서’(22.6%)▲‘시중에 판매되는 교재와 실제 시험이 달라서’(19.5%) 등이 이어졌다.

구직자들은 적성검사 영역 중 가장 어려운 부분으로 ‘수리 영역’(40.7%)을 꼽았다. 이어 ▲‘공간지각 영역’(17.3%)▲‘언어 영역’(14.8%)▲ ‘추리 영역’(8.6%)▲‘기업 관련 정보’(7.4%)▲‘최신 이슈’(6.2%)▲ ‘상식’(3.7%) 등의 순이었다.

이렇게 '어렵다'고 느끼고 있는 인적성 검사를 대비해 구직자들의 준비를 살펴보면, 시간으로는 하루 평균 3시간을 할애하고 있었다. 구체적으로는 ▲‘3시간’(22.2%)▲‘30분 이내’(17.3%)▲‘1시간’(17.3%)▲ ‘2시간’(16%)▲ ‘4시간’(7.4%)▲ ‘6시간’(7.4%)▲‘5시간’(6.2%)▲ ‘9시간’(2.5%) 등이었다. 

또한  이들은 '평균 3개 기업의 인적성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준비 방법으로 ▲‘문제집 풀기’(77.8%, 복수응답)▲‘커뮤니티 비법 및 후기 참고’(23.5%)▲ ‘온라인 강의 수강’(23.5%)▲‘인적성 스터디’(13.6%)▲‘오프라인 강의 수강’(8.6%) 등을 들었다. 

사람인 임민욱 팀장은 “인적성의 경우, 큰 틀에서는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많기 때문에 먼저 기본 유형을 충분히 익히고, 기업별 특징에 맞춰 대비하는 방식으로 공부하는 것이 효율적이다. 특히, 인성부분은 일관성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한 만큼 솔직하게 답변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