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11일 삼성· LG 세탁기 수출 피해 최소화 대책회의 연다'
정부, '11일 삼성· LG 세탁기 수출 피해 최소화 대책회의 연다'
  • 강진일 기자
  • 승인 2017.10.07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세이프가드 발동에 대한 대책 마련
▲ 미국 정부가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세탁기에 대해 세이프가드(긴급 수입제한조치) 발동 가능성이 높아지자 우리 정부와 업계가 모여 피해 최소화를 위해 대응책을 마련한다.(사진: 삼성전자 뉴스룸 캡처)

[컨슈머와이드-강진일기자] 미국 정부가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세탁기에 대해 세이프가드(긴급 수입제한조치) 발동 가능성이 높아지자 우리 정부와 업계가 모여 피해 최소화를 위해 대응책을 마련한다.

세이프가드란 간단히 말하면  특정 품목의 수입이 급증해 자국 산업이 피해를 봤을 경우 해당  특정 품목의 수입을 제한하는 조치다.

 7일 업계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와 외교부,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관계자들은  오는 11일 미국 정부의 세이프가드 발동에 대한 대책회의를 열고  업계가 안게 될 피해에 대해 논의하고 대응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와 LG전자의 미국 현지 투자 현황, 미국내 일자리 창출 기여도 등을 정리한 보고서를 마련해 미국정부의 공세에 대한 대응책으로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5일(현지 시각) 미국 국제무역위원회 (ITC)가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세탁기가 미국 내 업계에 큰 피해를 입히고 있다고 판정했다.  미국시장 점유 1위 월풀이 ITC에 두 기업의 덤핑의혹을 제기했고, ITC는 한국산 제품의 수입 증가로 자국 기업이 피해를 보고 있다고 만장일치로 결정했다.

참고로 지난해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세탁기는 미국 시장에서 1조 1000억원 정도 팔렸다.  시장점유율은 각각 16%와 13%다.

ITC의 판정이 나면  청문회를 거치게 되고 미국 대통령이 60일 이내 최종 결정을 내리면 세이프가드는 발동된다.

ITC는 오는 19일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세탁기에 대한 구제조치 관련 공청회, 21일 구제조치 방법 및 수준에 관한 표결등을 진행할 예정이며 오는 12월 4일까지 피해 판정·구제조치 권고의 내용 등을 담은 보고서를 만들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제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