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일 양일간 서울대공원가면 추석 제대로 즐긴다
4~5일 양일간 서울대공원가면 추석 제대로 즐긴다
  • 강하나 기자
  • 승인 2017.10.02 2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원 보름달 맞이, 전통놀이 체험, 1000마리 나비 보기 등 특별한 추석 행사
 

[컨슈머와이드-강하나 기자] 이번 추석 연휴 중 서울대공원에서 풍성한 동물원 큰잔치가 열린다. 기간은 4일부터 5일 양일간이다.

2일 서울대공원에 따르면, 우선 이 기간 동안 동물원 보름달 맞이가 열린다. 4일 오후 6시부터 저녁 10시까지 동물원 정문 호랑이상 광장에는 소원을 적어 매달 수 있는 곳이 마련된다. 

보름달 맞이를 제대로 할 수 있는 명소도 공개됐다. 청계저수지를 따라 둥글게 걷다보면 어느새 달이 떠오르는 풍경을 볼 수 있는 호수 둘레길,  지하철 4호선에서 내려 곧장 걸어오면 제일 먼저 만나는 곳이 분수대 광장, 커다란 호랑이 상이 있는 동물원 정문, 미리내 다리, 리프트, 서울랜드 정문 맞은편 잔디광장, 현대미술관 등이다. 

이기간 동원 서울대공원에서는 추석을 맞아 다양한 전통놀이체험도 할 수 있다. 우선 동물원 정문 입구에서 정오부터 오후 6시까지 전래동화 마당이 마련된다.  춘향전, 심청전,왕궁행차  등 전래동화 속 주인공들을 만나볼 수 있다. 기념사진을 찍거나 역할극에 참여할 수 있다.  행사장 곳곳에는 디딜방아, 절구, 곤장이 놓여 있고 전통 혼례복도 대여해주니 동물원에서 특별한 사진을 남길 수 있다.

또한 동물원 정문광장에서는 정오부터 오후 6시까지 전통놀이 마당도 마련된다. 널뛰기, 대형 윷놀이,투호,굴렁쇠,제기차기,왕팽이치기 등 우리의 전통놀이 여섯가지를 체험할 수 있다.

또한 이곳에서는 동일한 시간동안 골목놀이 마당도 마련된다.  어린 시절 골목에서 놀던 네 가지 놀이!사방치기, 술래잡기, 컬링, 딱지치기 등 누구나 쉽게 할 수 있는 놀이를 체험할 수 있다. 

동물원 정문광장 무대에서는 오후 4시부터 5시까지 현장접수를 통해 15명 내외로 한팀을 이룬 줄다리기가 진행된다. 우승팀에게는 기념화분이, 준우승팀에게는 코끼리열차 티켓이 증정된다. 

오후 5시부터 6시까지 노래자랑 무대도 마련된다. 하루 10명 현장접수로 진행되며 참가자 전원에겐 동물인형이 제공된다. 순위는 노래방 기계점수 및 관객 반응 등을 종합하여 결정된다.

이기간동원 특별 전시장도 운영된다. 자체 증식한 500마리 나비와, (사)한국곤충연구기관협회 회원기관 도움으로 기증받은 500마리, 총 1000마리 나비를 눈으로 직접 볼 수 있다. 특히 특별 전시장 내에 살아있는 나비의 모습을 통해, 나비의 일생을 한 곳에서 볼 수 있어 교육효과도 톡톡히 느낄 수 있다. 또한, 멸종위기 나비의 보전을 위한 설명회도 기간 중 주말과 공휴일마다 13시와 15시, 2회씩 진행된다. 

서울대공원 송천헌 원장은 “이번 추석연휴엔 온가족이 서울대공원에서 풍성한 한가위 행사도 즐기고, 달맞이를 통해 마음속 소원도 빌며 자연속에서 힐링과 행복을 나누는 나들이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