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세계 3위 통신사 인도 ‘바르티’에 'AI 네트워크’ 구축
SKT,세계 3위 통신사 인도 ‘바르티’에 'AI 네트워크’ 구축
  • 강진일 기자
  • 승인 2017.09.13 2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네트워크 솔루션’ 인도 내 구축 및 5G / IoT 협력 등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
▲ SK텔레콤과 바르티 에어텔은 박정호 사장(왼쪽)과 수닐 바르티 미탈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美 샌프란시스코 모스콘 센터에서 AI네트워크 솔루션 구축 등이 담긴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사진:SK텔레콤)

[컨슈머와이드-강진일기자] SK텔레콤이 인도 바르티 에어텔(Bharti Airtel)에 ‘AI네트워크 솔루션’을 수출한다.

바르티 에어텔은 인도를 기반으로 전세계 20개국에 이동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가입자 규모는 약 3억 8000만명으로 세계 3위이다. 

13일 SK텔레콤에 따르면, ‘모바일월드콩그레스 아메리카’가 열린 美 샌프란시스코에서 SK텔레콤과 바르티 에어텔은 AI네트워크 기술·역량 이전 등을 위해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이에 양사는 SK텔레콤의 ‘차세대 AI네트워크 운용 솔루션’을 인도 전국망에 오는 2019년까지 구축하기로 계약하고, 5G· IoT 생태계 확대 및 네트워크 가상화(NFV) 기술 진화에도 함께 한다.

이번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이달 중 SK텔레콤은 네트워크/솔루션 핵심 인력들을 인도로 파견해 현지 네트워크 구조를 분석하고, 품질 만족도를 올리기 위한 필요 자원을 평가하며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SK텔레콤은 올해 말까지 AI네트워크의 핵심 기능을 바르티 에어텔에 시범 적용하고, 오는 2019년까지 현지 상황에 맞게 최적화해 구축을 완료할 계획이다. 

또한 이번 프로젝트에는 SK텔레콤, SK㈜ C&C는 물론 6~7개의 국내 중소장비 회사도 함께 한다. SK텔레콤은 '이는 중소장비사들과 글로벌 진출 기회를 공유해 New ICT 생태계를 확대하고 국가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바르티에어텔 수닐 바르티 미탈 회장은 “세계 최고의 모바일 네트워크를 구축한 SK텔레콤과의 협력을 활용해 바르티 고객에게 크게 향상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며 “이번 파트너십으로 인도의 통신 인프라가 한국 수준으로 올라서고, 통신 경쟁 환경이 획기적으로 변화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은 “양사 협력이 New ICT 시대의 협업 성공 사례로 평가 받을 것”이라며 “양사 혁신DNA가 시너지를 내 고객들이 한 단계 진화한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