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28일부터 무주택 실수요자만 디딤돌 대출 받는다
내달 28일부터 무주택 실수요자만 디딤돌 대출 받는다
  • 최진철 기자
  • 승인 2017.08.11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실거주 의무제도 도입...대출 받은 날로부터 1개월 내 구입 및 전입, 또는 1년 이상 미거주시 대출금 상환
▲ 내달 28일부터 무주택 실수요자만 디딤돌 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된다.(사진: 컨슈머와이드 DB)

[컨슈머와이드-최진철 기자] 무주택 실수요자만 디딤돌 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된다.

국토교통부(국토부)는 무주택 실수요자의 주택 구입자금을 지원하는 주택도시기금의 디딤돌대출이 실거주자에게 지원될 수 있도록 내달 28일부터 실거주 의무제도를 도입한다고 11일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디딤돌대출 이용자는 대출 받은 날로부터 1개월 이내에 대출을 통해 구입한 주택에 전입 후 1년 이상 거주하여야 한다. 만약 정당한 사유 없이 1개월 이내 전입하지 않거나 1년 이상 거주하지 않는 경우 기한의 이익을 상실하게 되어 디딤돌대출의 대출금을 상환하여야 한다. 

디딤돌대출 실거주 확인절차는 실거주 확약→거주확인→표본조사→거주지속 확인으로 진행된다. 전입세대열람표를 제출 않거나, 표본조사에서 1년 이상 거주하지 않는 사실이 발견된 경우 차주(디딤돌대출 이용자)는 대출금을 상환해야 한다. 반면 대출실행 후 기존 임차인의 퇴거 지연, 집 수리 등 1개월 이내 전입이 어려운 경우 사유서를 제출하면 추가로 2개월 전입을 연장할 수 있다. 또한 질병치료, 다른(他) 시도로의 근무지 이전 등 불가피하게 실거주를 하지 못하는 사유가 매매계약 이후 발생하면 실거주 적용 예외 사유로 인정을 받을 수 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이번 실거주 의무제도 도입으로 투기 목적의 디딤돌대출 이용자를 차단하고, 디딤돌대출이 거주 목적의 실수요자에게 공급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국토부는 디딤돌대출 실거주 의무제도의 안정적 시행을 위해 지난 4월 17일부터 디딤돌대출 이용자에게 실거주 하도록 권고하는 한편, 온·오프라인을 통해 디딤돌대출은 실거주자를 위한 제도임을 홍보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