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 노후경유차 등 조기폐차 지원금 준다'
서울시, ' 노후경유차 등 조기폐차 지원금 준다'
  • 최진철 기자
  • 승인 2017.08.02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먼지 개선 위해 노후 경유차와 건설기계 등 총 3만4964대에 조기 폐차와 매연저감장치 부착 등 지원금 총 866억원 투입
▲ 서울시가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해 노후 경유차와 건설기계 저공해화등에 수백억원에 달하는 예산을 투입한다. (자료:서울시)

[컨슈머와이드-최진철기자] 서울시가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해 노후 경유차와 건설기계 저공해화등에 수백억원에 달하는 예산을 투입한다. 

2일 서울시는 올해 연말까지 노후 경유차와 건설기계 등 총 3만4964대 대상으로 조기 폐차와 매연저감장치 부착 등 지원을 위해 총 866억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시내 미세먼지 발생량 중 자동차 배출 미세먼지가 37%나 차지하는 것으로 파악돼 당초 예산 620억원에 추경예산 246억원을 더해 대기질 개선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사업대상은 우선 노후 경유차 3만3236대 (지난 2005년 이전 등록한 2.5t 이상 차량)로 ▲ 조기 폐차- 2만8607대 ▲ 매연저감장치 부착- 4232대 ▲ LPG 엔진개조- 237대 ▲ 미세먼지·질소산화물 저감장치- 160대 등에 지원된다. 

조기 폐차 지원금은 차종에 따라 최대 770만원까지 받을 수 있다. 또 관광버스나 화물차 같은 대형 경유차가 배출하는 질소산화물을 줄이기 위한 미세먼지·질소산화물 저감장치 부착에는 대당 1368만원까지 지원된다. 

건설기계는 굴삭기, 지게차, 덤프트럭, 콘크리트 믹서트럭(일명 레미콘), 콘크리트 펌프트럭 등 5개 차종 1728대가 지원 대상이다. ▲매연저감장치 부착- 988대▲엔진교체- 740대에 각각 지원된다. 

노후 차량 저공해장치 대상 확인이나 조기 폐차 관련 문의는 한국자동차환경협회로 하면 된다. 

한편, 서울시는 길거리 흙이나 먼지를 빨아들이는 분진흡입청소차량 12대 구매를 위해 자치구에 총 24억원을 지원한다.

황보연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지난 2003년부터 2016년까지 31만대의 노후 경유차량이 대기오염 저감을 위한 서울의 저공해화 사업에 동참했다”며 “사회적으로 큰 문제가 되고 있는 미세먼지로부터 시민건강을 지키기 위해 예산 투입을 실시하는 만큼 경유자동차 및 건설기계 소유자께서는 경유차 저공해화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