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중계 체지방률 정확도 우수 全無..일부제품 몸무계 정확도 다소 미흡
체중계 체지방률 정확도 우수 全無..일부제품 몸무계 정확도 다소 미흡
  • 민형기 기자
  • 승인 2017.07.17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스모도 장기간 사용 시 측정값의 오차가 한국산업표준의 허용 범위 벗어나
▲ 시중에 유통 중인 체중계 중 체지방률 정확도가 우수한 제품은 없고 일부제품은 내구성 등에서 한국산업표준의 허용 범위에 미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샤진:한국소비자원)

[컨슈머와이드-민형기 기자] 시중에 유통 중인 체중계 중 체지방률 정확도가 우수한 제품은 없었다. 일부제품은 내구성 등에서 한국산업표준의 허용 범위에 미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17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10개 업체, 10종의 제품을 대상으로 체중·체지방률  정확도 및 내구성 등의 주요 품질과 안정성(미끄럼, 기울임)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 정확도에서 제품간 차이가 있었다. 에스모도(MS-103-1), 윈마이(M1302), 하이웰(HB-F203B), 한경희생활과학(HBS-260B)등 4개 제품이 3개의 표준 무게 중 1 ~ 2개의 표준 무게에서 KS 기준에 적합, 양호 평가를 받았다. 반면 바로(W62Max), 브이펄스(Fit-Coach Scale), 아이리버(SB-L330B), 유란다(CS20I), 인앤아웃(W62-WH), 피쿡(S1 Pro) 등 6개 제품은 (20 ㎏, 60 ㎏, 100 ㎏ 등 3개의 표준 무게에서 한국산업표준(KS)의 기준 이내로 나타나 상대적으로 정확도가 우수했다. 

내구성에서는 에스모도(MS-103-1) 제품의 경우 60 ㎏ 이상의 무게에서 내구성 전과 후의 측정값의 오차가 한국산업표준의 허용 범위를 벗어났다. 나머지 제품들은 이상이 없었다. 

주위 온도(10 ℃, 30 ℃)에 따른 체중계 측정값의 변동 정도가 허용 범위를 벗어나는지에 대한 조사결과 윈마이(M1302) 제품은 저온(10 ℃)의 경우, 60 ㎏ 이상의 무게에서 한국산업표준의 허용 범위를 벗어나 상대적으로 품질이 미흡했다. 나머지 제품들은 양호했다.

체지방률 정확도는 상대적으로 우수한 제품이 없었다. 다만 전반적으로 양호한 수준이었다. 모든 제품의 체지방률 측정값은 기준값보다 낮은 경향으로 나타났으며, 체지방률 차이는 3 % 이하의 제품은 없었고, 전 제품이 4 % ~ 9 % 수준이었다. 특히 바로(W62Max), 인앤아웃(W62-WH) 등 2개 제품은 체지방률 차이가 평균 9 %로 정확도가 상대적으로 보통 수준이었다.

제품별로 보면, 브이펄스(Fit-Coach Scale) 제품은 체중 정확도가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체지방률 정확도는 ‘양호’한 수준이었다. 내구성 및 온도변화 등에서 한국산업표준(KS)의 기준을 모두 만족했다. 맞춤 지도, 사용자 자동 식별 기능 등의 보유기능을 모두 보유하고 있으면서 가격(2만800원)도 가장 저렴했다.

유란다(CS20I), 피쿡(S1 Pro), 아이리버(SB-L330B) 제품은 체중 정확도가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체지방률 정확도는 ‘양호’한 수준이었으며, 내구성 및 온도변화 등에서 한국산업표준(KS)의 기준을 모두 만족했다. 특히 유란다(CS20I) 제품은 전용 앱을 제공하는 것 외에는 보유기능이 없고, 다른 제품에 비해 소형(28×23 cm)이며, 가격(20,910원)은 저렴한 편이었다. 반면 피쿡(S1 Pro) 제품은 맞춤 지도 등의 기능을 보유하였으나, 가격(4만4530원)은 비싼 편이었다. 아이리버(SB-L330B) 제품은 자체 측정 기능 등을 보유하였으나, 가격(4만9500원)은 가장 비쌌다.

바로(W62Max), 인앤아웃(W62-WH) 제품은 체중 정확도가 상대적으로‘우수’했으나, 체지방률 정확도는 ‘보통’ 수준이었다. 내구성 및 온도변화 등에서는 한국산업표준(KS)의 기준을 모두 만족했다. 특히 바로(W62Max) 제품은 전용 앱을 제공하는 것 외에는 보유기능이 없고, 가격(3만3860원)은 중간 수준이었다. 인앤아웃(W62-WH) 제품은 전용 앱을 제공하는 것 외에는 보유기능이 없고, 가격(4만5510원)은 비싼 편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