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다음(Daum) 꼼꼼히 본 뉴스 섹션 개설..낚시 기사 사라질까
카카오, 다음(Daum) 꼼꼼히 본 뉴스 섹션 개설..낚시 기사 사라질까
  • 민형기 기자
  • 승인 2017.07.14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의 길이, 형태, 페이지 체류 시간 등 고려해 독자가 깊게 주목한 뉴스를 모아 실시간 제공
▲ 카카오가 다음(Daum)에 꼼꼼히 본 뉴스 섹션을 개설했다. (사진:카카오)

[컨슈머와이드-민형기 기자] 카카오가 다음(Daum)에 꼼꼼히 본 뉴스 섹션을 개설했다. 다음 이용자들이 특별히 주목해 읽은 뉴스를 모아 제공하는 섹션으로, 국내 포털 서비스 최초로 뉴스에 정량적 지표 뿐 아니라 정성적인 분석을 시도한 것이 특징이다. 


14일 카카오에 따르면, 현재 포털 뉴스 서비스에서 제공하는 랭킹 섹션이나 뉴스 추천 서비스는 조회수, 댓글수 등 정량적 지표를 기준으로 하고 있다. 정량적 지표는 많은 독자들이 관심을 가졌다는 것을 의미하나 뉴스의 제목이나 주제, 사회적 이슈, 포털 첫 화면 노출 여부 등에도 많은 영향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보니 질 좋은 기사라고 해도 조회수가 적을 경우 노출기회가 줄어들어 많은 독자들이 이 기사를 읽을 수 없었다.

그러나 카카오가 꼼꼼히 본 뉴스섹선을 개설하면서 이같은 기사들이 빛을 볼 기회가 생겼다. 꼼꼼히 본 뉴스 섹션은지난 5월 자체 개발한 ‘열독률’ 지수가 높은 뉴스를 모아 보여준다. 열독률은 뉴스의 길이나 형태, 뉴스 페이지에 체류한 시간 등을 고려해 독자가 얼마나 뉴스를 꼼꼼히 읽었는지 분석한 지표다. 

꼼꼼히 본 뉴스는 모바일 다음앱 첫 화면과 다음뉴스의 랭킹 섹션에서 제공되며, 향후 다음 PC 첫 화면에도 배치될 예정이다. 열독률이 높은 1~15위의 뉴스 리스트를 10분 단위로 업데이트하며 일별 히스토리도 확인 가능하다. 랭킹 섹션에서는 기존에 제공하던 ‘많이 본’, ‘댓글 많은’ 뉴스 등과 함께 배치되기 때문에 많이 읽은 뉴스와 열심히 읽은 뉴스를 바로 비교할 수도 있다.

카카오는 꼼꼼히 본 뉴스와 열독률 지수가 뉴스의 정량적 지표를 보완하고, 조회수가 적더라도 깊은 관심과 주목을 받은 뉴스라면 더 많은 독자와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다음뉴스 제휴 언론사는 송고한 모든 뉴스의 열독률을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독자에게 깊은 관심을 받는 뉴스를 제작하는 환경이 고무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도 기대감을 모았다. 

카카오 황지혜 뉴스 파트장은 “많은 노력과 오랜 시간을 들인 뉴스가 더 많은 독자들과 만날 수 있게 하는 것이 목적” 이라며 “향후 카카오의 뉴스 추천 AI 루빅스에도 열독률 지수를 반영하는 등 좋은 뉴스와 독자의 만남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