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리단길·성수동, 임대료 폭등..'서울평균상승률의 6~10배 '
경리단길·성수동, 임대료 폭등..'서울평균상승률의 6~10배 '
  • 최진철 기자
  • 승인 2017.07.12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감정원, 경리단길·성수동 임대료폭등결과에 '젠트리피케이션 우려' 나타내
▲ 주요 상권의 2015~2017년 임대료 상승률 자료 (자료:한국감정원)

[컨슈머와이드-최진철기자] 서울 주요 상권중 용산구 이태원동 경리단길 상권의 임대료 상승폭이 서울 전체 평균보다 약 10배 가량 높았다. 

12일 한국감정원이 젠트리피케이션 발생으로 이슈가 되는 상권을 선정, 지난 2015년부터 올해까지 2년간 임대료 추이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이 기간동안 경리단길 상권의 임대료는 10.16% 올랐다. 같은 기간 서울지역 상권 임대료 상승 평균이 1.73%인 것과 비교해 약 10배에 가까운 수치다. 서울지역의 다른 핫 플레이스인 홍대(4.15%)나 가로수길(2.15%)에 비교해 봐도 월등히 높다. 경리단길은 2015~2016년 임대료 상승률(4.83%) 보다 2016~2017년 상승률( 5.33%)이 높아 젠트리피케이션이 진행되고 있음을 알수 있다.  

젠트리피케이션이란  부동산 및 임대가격 상승이 원인이 돼 원주민이나 원임차인이 내쫓기는 현상을 말한다. 

또한, 최근 특색있는 카페나 공방, 작업실등이 모여 인기를 얻고 있는 성수동도 6.45%나 임대료가 올랐다. 특히 성수동은 2015~2016년 임대료 상승률이 1.57%였지만  2016~2017년 상승률은 4.88%로 급격히 올라 젠트리피케이션이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돼 우려되는 지역이다. 

이에 비해 홍대와 인사동 상권은 임대료가 낮아지거나 오르더라도 소폭 상승에 그쳐 한국감정원은 이 지역들에 대해 젠트리피케이션이 상당히 진행돼 임대료가 안정화돼 갈 것으로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