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 등 안전운행 지장 제작결함 벤츠 SLC200 등 수입차 리콜
화재 등 안전운행 지장 제작결함 벤츠 SLC200 등 수입차 리콜
  • 최진철 기자
  • 승인 2017.06.15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르세데스벤츠, 미쓰비시 등 4개 차종 892대
▲ 제작결함으로 화재 등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발견된 미쓰비시 아웃랜더 벤츠 SLC 200 등 수입차가 리콜된다.(사진: 국토부)

[컨슈머와이드-최진철 기자] 제작결함으로 화재 등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발견된 미쓰비시 아웃랜더 벤츠 SLC 200 등 수입차가 리콜된다.

15일 국토교통부(국토부)에 따르면. 우선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벤츠 SLC 200 등 3개 차종의 경우 전자식 주행 안정장치(ESP) 소프트웨어 오류로 브레이크 시스템이 오작동해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 대상 차종은 지난 2015년 11월 5일부터 올해 1월 17일까지 제작된 AMG SLC 43 83대, 2015년 4월 29일부터 지난해 10월 1일까지 제작된 SLC 200 193대, 2015년 6월 2일부터 9월 4일까지 제작된 SLK 350 10대 등 총 286대다. 리콜 시작일은 오는 16일이다. 리콜 조치 내용은 무상으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다.

미쓰비시자동차공업에서 수입판매한 미쓰비시 아웃랜더 승용차의 경우 앞유리 와이퍼 연결부품의 제작결함으로 와이퍼가 작동하지 않아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08년 9월 8일부터 2012년 5월 28일까지 제작된 아웃랜더 606대다. 리콜 시작일은 오는 19일부터다. 리콜 조치는 점검 후 해당부품교환, 고무커버 장착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