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국민 영양관리 정부가 나선다'
복지부, '국민 영양관리 정부가 나선다'
  • 신동찬 기자
  • 승인 2017.06.15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2차 국민영양관리기본계획'발표..능동적인 개인 영양관리 가능하도록 정책적 역량 집중하겠다 밝혀
▲ 15일 보건복지부는' 제2차 국민영양관리기본계획' 발표하고 국민건강을 위해 올바른 영양정보 제공과 환경개선에 촛점을 두고 정책을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사진:컨슈머와이드)

[컨슈머와이드-신동찬기자] 정부는 국민 각자가 능동적으로 영양관리를 하도록 힘을 쏟는다.통조림등 가공식품에 의무적으로 영양표시를 하게 하고, 국민에게 '맞춤형' 식생활 지침을 만들어 보급한다. 오프라인 및 온라인 영양교육도 꾸준히 실시한다. 

15일 보건복지부는 이와같은 내용으로 한 ' 제2차 국민영양관리기본계획' 발표하고 국민건강을 위해 올바른 영양정보 제공과 환경개선에 촛점을 두고 정책을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계획안은 인구 고령화와 1인 가구 증가, 만성질환으로 인한 사회 · 경제적 부담이 증가하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실제로 국민건강통계를 살펴보면, 전반적으로 국민의 소득이 증가하고 주거여건도 개선되고 있지만 식생활 습관은 오히려 엉망이었고 대부분 건강관리도 신경쓰고 있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당뇨병,고혈압 등 만성성인병 환자가 해마다 증가하고 비만에 따른 사회적 비용이 연간 6조8000억원(2013년)에 달하는 결과를 낳았다. 

아침 식사를 거르는 비율은  2005년 19.9%에서 2015년 26.1%로 증가했다. 같은 기간 ▲외식 비율 24.2% → 33.1% ▲가구당 월평균 가공식품 구매비율 23.7%→ 38%등으로 외식과 가공식품으로 식사를 해결하는 비율이 증가했다. 하루에 1번 이상 외식하는 비율은  남성 기준 41.9%(2014년)에 달한다. 

나트륨 섭취량은  276%에서 204.2%로 줄었다. 그러나 이 양은 적정 섭취량보다 두 배 이상 많은 양이다. 칼슘 섭취가 부족한 사람은 63.3%에서 70.2%로 증가해 10명중 7명은 칼슘부족인 것으로 드러났다. 식품을 통한 당류 섭취량도 2007년 33.1g→ 2013년 44.7g으로 늘었다. 에너지·지방 과잉 섭취자 비율은 2007년 3.7%→ 2015년 10.3%로 증가했다. 

음료수 섭취는 하루 62g→192g으로, 주류 섭취는 하루 81g→ 123g으로 증가했다. 반면 채소와 과일을 하루에 500g 이상 충분히 섭취하는 비율은 38.3%(2014년)에 그쳤다. 

반면 걷기 실천율은 2005년 60.7%→ 2015년 41.2%로 줄었다.

이러한 국민 식생활 문제 해소를 위해 정부는 올바른 영양정보를 제공하고 건강한 식품을 선택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데 제도적 기반을 강화하기로 했다. 우선, 통조림 등 가공식품에 영양표시 의무를 적용할 예정이다.품목은 점차 늘려간다. '영양표시'란 제품 라벨 등에 지방·탄수화물·칼슘 등 각종 영양 성분이 어떻게 함유된 것인지, 열량(kcal)은 얼마나 되는지 표시하는 제도다. 이에 따라 올해는 시리얼과 코코아 가공품, 오는 2019년엔 드레싱/소스류, 오는 2022년에는 과일및 채소 가공식품에서 영양표시 확인이 가능하게 됐다.

'국민 인식 개선'에도 나선다. 이를 위해 정부는 어린이,노인 등 생애주기와 비만,고혈압 등 각종 질환에 따른 '맞춤형' 식생활 지침을 만들어 보급한다. '건강한 식생활을 실천하자'는 대국민 캠페인도 늘리게 된다.

아울러 임신·수유부와 영유아, 노인 등에 대한 서비스도 확대된다. 중위소득 80% 미만 영유아와 임신·수유부에게 영양 교육을 해주고 달걀·감자·우유 등 보충식품을 제공하는 '영양플러스사업' 대상을 늘린다. 

이 외에도  내년부터 영양 교육을 온라인과 모바일로 제공해 편의성도 높인다. 저영양·고열량 인스턴트 식품에 노출된 초등학생에겐 '초등돌봄교실'을 통해 놀이와 결합한 식생활·영양 교육 프로그램을 늘린다. 

권병기 복지부 건강증진과장은 "개인이 적극적으로 건강한 식생활을 실천하고 영양을 관리하는 '능동적 영양관리'를 할 수 있도록 정부가 환경을 조성하고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