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와이드 > IT&가전
출시 10년 맞은 아이폰, 단순 휴대폰 아닌 ' 생활을 바꿨다'로벌 이미지 플랫폼 '셔터스톡', 아이폰이 바꿔놓은 비주얼 커뮤니케이션의 10대 트렌드'발표
강진일 기자  |  hollyone1225@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15  14:05:3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블로그
   
▲출시 10주년을 맞은 애플은 올해 출시되는 아이폰, 아이패드 등 모델들에 iOS 11운영체제를 탑재시켜 더 강력한 기술 진화를 이뤄간다 (사진:애플HP)

[컨슈머와이드-강진일 기자]올해 출시10주년을 맞은 애플의 아이폰이 바꾼 것은 '우리의 생활'이었다. 아이폰만 있으면 사진작가가 될 수 있게 됐고, 이모지로 많은 말들을 간단히 표현할 수 있게 했으며, 간단히 사진을 찍고 캡처할 수 있게 돼 긴급사건에 대한 시민제보도 쉬워졌다,  

15일 글로벌 이미지 플랫폼 '셔터스톡'은 '아이폰이 바꿔놓은 비주얼 커뮤니케이션의 10대 트렌드'를 밝혔다.

내용을 살펴보면 ▲'누구나 사진작가'- 사진에 대한 전문 지식이나 장비없이 누구나 아이폰만으로 사진작가가 될 수 있다▲ '시각적 콘텐츠 방향을 바꿨다' -가로 중심의 사진을 사진 광고부터 소셜미디어 포스트까지 세로 사진이 표준이 되도록 했다 ▲ '이미지 중심의 소통'- 하나의 이모지(그림문자 이모티콘)는 천 마디의 말을 대신 표현한다▲'시민 제보가 만들어 낸 실시간 뉴스'- 갑작스런 사건 발생시 아이폰으로 쉽게 캡쳐 할 수 있게 되면서 시민저널리즘이 바뀌었다▲'일상의 이미지화'- 사진은 특별한 순간만을 담지 않고 일상생활의 일부가 됐다▲'셀피(일명 셀카)'- 정면 카메라를 통해 새로운 자기 표현 방식이 가능해 졌다▲'반응형 웹 디자인'- 모바일 웹 브라우징에 최적화된 반응형 웹이 대세가 되었다▲'플래시 아닌  HTML 5가 대세'- 스티브 잡스는 “플래시는 손가락을 사용하는 터치 스크린이 아닌 마우스를 사용하는 PC용으로 설계된 것”이라고 주장했다▲'앱 스토어'- 디자인 유통의 새로운 모델이 태어났다▲'시각적 브랜드 디자인'- 앱에서 디자인과 기술이 결합가능해 졌다 등으로 개인의 생활 및 공동체적 사회생활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변화를 주었다. 

지난 2007년 출시 이후 시간에 따른 아이폰이 일으킨 비주얼 커뮤니케이션 변화를 보면,▲2008년- 앱 스토어에 500여가지 앱이 판매되기 시작▲ 2009년- 동영상 녹화 기능이 탑재된 아이폰이 최초 출시▲2010년-페이스타임이 가능한 '아이폰7' 발표▲ 2010년 - 인공지능 비서 '시리'가 탑재▲ 2013년 - 버버리가 아이폰5S로 촬영한 15분 패션쇼 동영상 공개▲ 2016년- 듀얼 렌즈 카메라가 탑재된 '아이폰7 Plus' 출시 등이 있었다. 

셔터스톡은 아이폰을 이용한 사진 업로드도 더욱 급증 할 것으로 내다봤다. 업로드된 사진 수는   지난 2015년에는 13만7700장이었고 지난해에는 81만2000장을 기록해 해가 갈수록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셔터스톡은 올해 150만 장 이상 업로드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셔터스톡은 "올해 말 출시될 것으로 전망되는 '아이폰8'에는  증강현실, 고화질 셀피용 3D 정면 카메라, 안면 및 홍채 인식 기술, 강화된 저조도 활영 기술등이  탑재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비주얼 커뮤니케이션의 기술, 디자인, 사진에 더 큰 혁신을 가져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강진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블로그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기획취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 551-17 한화비즈메트로 1차 814호  |  대표전화 : 02)6672-4000  |  팩스 : 02)6672-4006
등록번호 : 서울 아 03166  |  창간일 : 2014년5월 12일  |  발행인 : 전휴성  |  편집인 : 김병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진일
Copyright © 2017 컨슈머와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