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와이드 > 패션&뷰티
회수명령 받은 화장품 업체, 공표 모르쇠 ‘심각’지난달 30일~이달 4일 회수명령 7개 업체 11개 제품 중 즉시 회수공표 한 업체 2곳뿐
전휴성 기자  |  hueijhs@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0  01:17: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블로그
   
▲ 화장품 회수명령(공표명령)을 받고도 공표를 하지 않고 있는 업체들(사진: 10일 기준 회수공표 홈페이지 미게재 증거/ 각사 홈페이지 캡처)

[컨슈머와이드-전휴성 기자] 최근 화장품 회수명령을 받은 업체들이 회수를 등한시하고 있다. 회수 명령을 받은 7개 업체 중 회수 공표를 제때 한 업체는 2곳 밖에 없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가 내린 회수명령(공표 포함)이 무시되고 있는 셈이다.

지난해 30일 식약처는 6개 업체 10개 제품, 올해 1월 4일 1개 제품에 대해 화장품법 위반으로 회수명령을 내렸다. 회수 명령에는 공표명령, 회수 등이 포함됐다.  구체적으로 보면 ▲(주)뉴이즈컴퍼니의 애플린스팟리무버크림(제조번호 및 사용기한: GJ1004/ 2018.10.05) ▲이룸엠케이의 스킨퍼펙팅BHA젤(제조번호 및 사용기한:106N/2018.03.01), 스킨퍼펙팅BHA리퀴드(G5070A/2018.03.01),스킨퍼펙트BHA로션(제조번호 및 사용기한:104/2018.01.01), 클리어안티-레드니스엑스폴리에이팅솔루션위드베타인살리실레이트엑스트라스트렝스(제조번호 및 사용기한: G5015A/2018.01.01) ▲㈜젬나컴퍼니의 바데카실세라3(제조번호 및 사용기한: BGE073/2019.05.17), 바데카실(제조번호 및 사용기한: BGJ134/2018.10.12) ▲㈜마녀공장의 마녀공장포어타이트닝BHA팩 (제조번호 및 사용기한: Q04L13/2017.11.16)▲랩앤컴퍼니(주)의 치카이치코베타-살릭2.0(제조번호 및 사용기한: BGH102/2019.08.24.) ▲써라코스인터내셔널(주)의 인센티브클리어링컨센트레이트(제조번호 및 사용기한: K4315/2019.05) 등에서 각각 사용상의 제한이 필요한 원료인 살리실릭애씨드 및 그 염류가 기준을 초과 검출됐다. 이 제품에 대한 회수명령은 지난해 12월 30일이다.  ㈜에이앤의 에이앤 에이디씨 에스피 에프 올 네이션 에이디씨 스페셜 프로그램( 제조번호 및 사용기한: ANP116/2019.2 , C17A/2019.2)은 pH부적합으로 지난 4일 회수명령이 내려졌다.

문제는 이들 제품 중 회수명령을 받고 제대로 홈페이지를 통해 회수공표를 한 업체는 불과 2곳 밖에 되지 않았다는 점이다. 써라코스인터내셔널(주)와 (주) ▲㈜젬나컴퍼니만 회수명령을 받은 뒤 홈페이지에 회수공표를 했다. 10일 현재 잼나컴퍼니는 팝업을 내린상태다. 공지사항으로만 확인이 가능하다.  반면 5개 업체는 회수공표를 하지 않고 있다. ㈜마녀공장은 본지의 취재가 있을 뒤 뒤늦게 회수공표를 했다.(관련 기사 참조)

현행법상 화장품 회수명령(공표 포함)이 내려지면 해당업체는 이 사실을 소비자가 알 수 있게끔 홈페이지에 회수 공표를 해야 한다. 공표 시기는 즉시다. 이를 위반했을 시 해당업체는 전체 제품에 대한 판매업무 정지 행정처분을 받게 된다.

   
▲ 회수명령을 받고 회수공표를 게재한 써라코스인터내셔널(주), ㈜젬나컴퍼니. 단 ㈜젬나컴퍼니는 회수공표 팝업을 삭제한 상태다. 공지란을 통해서만 확인이 가능하다.(사진: 각사 홈페이지 캡처)

이런대도 몇몇 업체들은 회수명령을 받은 지 11일이 지난 현재 회수공표를 하지 않고 있다. ㈜ 마녀공장의 해명처럼 지난달 30일 회수 명령이 내려지고 회수명령서를 이달 2일에 받았다고 해도 조치가 너무 늦다. 현재도 이제품을 구매해 사용하는 소비자들은 사용하지 말아야 할 화장품, 즉 회수제품을 사용하고 있는 셈이다. 또한  회수명령을 받은 업체들이 제대로 회수공표 등을 이행하고 있는지 식약처의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 앞서 식약처가 ㈜마녀공장의 즉시 회수공표 불이행을 알자 바로 이 업체에 연락해 이행하도록 조치를 취했다. 현재 본지는 이에 대해 식약처에 정식으로 질의를 한 상태다.

   
▲ 회수명령을 받고 6일만에 회수공표를 게재한 (주)마녀공장(사진: 마녀공장 홈페이지 캡처)

이와 관련, 시민단체 관계자는 “회수명령을 받은 업체의 경우 소비자를 대상으로 회수명령을 받은 사실을 알리는 것을 꺼리는 경우가 많다”며 “그러나 회수명령을 받았다면 반드시 회수공표를 해 해당 소비자들이 회수에 참여할 수 있게끔 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전휴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블로그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기획취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 551-17 한화비즈메트로 1차 814호  |  대표전화 : 02)6672-4000  |  팩스 : 02)6672-4006
등록번호 : 서울 아 03166  |  창간일 : 2014년5월 12일  |  발행인 : 전휴성  |  편집인 : 김병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진일
Copyright © 2017 컨슈머와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