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와이드 > 문화&레저
"단풍구경, 멀리갈 필요 있나요".. 서울 둘레길에서 만끽총 8코스,각 코스별 도심경관, 산, 공원, 하천의 가을을 다양하게 즐길 수 있어
강진일 기자  |  hollyone1225@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07  15:46:4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블로그
   
▲서울 단풍의 절정기인 11월을 맞아 서울시는 '가을 단풍을 만끽할 수 있는 서울둘레길 8곳'을 걸어볼 것을 추천했다. (사진제공:서울시)

[컨슈머와이드 - 강진일 기자] 서울 단풍의 절정기인 11월을 맞아 서울시는 '가을 단풍을 만끽할 수 있는 서울둘레길 8곳'을 걸어볼 것을 추천했다.

서울둘레길은 서울의 도심경관 뿐만 아니라 산과 공원, 하천을 따라 걸을 수 있는 서울의 대표적인 트레킹 코스다. 서울 외곽을 크게 한 바퀴 도는 157㎞ 구간을 총 8개 (초급 2개, 중급 5개, 고급 1개)로 나눴다. 거점별로 마련된 서울둘레길 우체통에서 스탬프 총 28개를 모두 찍은 완주자는 완주 인증서가 발급받을 수 있다.

서울시가가 추천하는 ‘초보·입문자가 편히 즐길 수 있는 코스(3코스,6코스)’ 중 ‘제 3코스(고덕·일자산 코스,26.1km, 9시간소요: 강길·숲길·하천길의 조화)’는 광나루역에서 한강‧고덕산‧일자산‧성내천‧탄천을 지나 수서역으로 연결된다. 강길, 숲길, 하천길이 조화롭게 이루어진 코스로, 서울둘레길 중 코스가 가장 완만해 누구나 편하게 트레킹을 즐길 수 있다. 또 주변의 역사문화관광지가 다양하게 분포하고 있어 볼거리가 풍부하다.

또한 ‘중급자에 적합한 코스(코스, 4코스, 5코스, 7코스)’중 ‘제 2코스(용마산 코스,12.6km, 5시간 10분소요: 산 능선을 따라 산책)'는 화랑대역에서 묵동천‧망우산‧용마산‧아차산을 거쳐 광나루역으로 이어진다. 산 능선을 따라 걷는 구간이며 서울둘레길 중 전망이 가장 뛰어난 코스로 아차산 능선에서 바라보는 서울의 모습이 일품이다.

'고급자에 적합한 제 1코스 (수락・불암산코스,14.3km, 6시간 30분소요:불암산과 수락산 일대 경치)'는 도봉산역에서 불암산‧수락산을 지나 화랑대역으로 연결된다. 서울의 대표 명산을 통과하는 이 코스는 절정에 오른 단풍을 즐길 수 있으며 과거 채석장 부지에서 바라보는 서울 전경 역시 빼어나 감탄이 나올 정도다. 하지만,서울 창포원을 비롯 불암산과 수락산의 가을 풍경을 누릴 수 있으나 오르막 구간 등이 있어 약간 난이도가 있는 코스다.

최광빈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서울둘레길은 대중교통으로 접근하기 쉽고 흙으로 이루어진 길이 경사가 심하지 않아 누구나 안전하고 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며 “이번 가을 더 늦기 전에 서울둘레길을 걸으며 서울의 가을정취를 만끽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진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네이버블로그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기획취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 551-17 한화비즈메트로 1차 814호  |  대표전화 : 02)6672-4000  |  팩스 : 02)6672-4006
등록번호 : 서울 아 03166  |  창간일 : 2014년5월 12일  |  등록일자 : 2014년5월 22일  |  발행인 : 전휴성  |  편집인 : 전휴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진일
Copyright © 2017 컨슈머와이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