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디지털 글로벌 헬스케어 솔루션사업 공동 추진 나선다
KT, 디지털 글로벌 헬스케어 솔루션사업 공동 추진 나선다
  • 김하경 기자
  • 승인 2016.11.02 1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바일 헬스케어 힐세리온과 Mou체결....원격 초음파 진단 가능
 ▲KT가 디지털 글로벌 헬스케어 솔루션사업을 스타트업과 공동으로 추진한다. (사진제공 :KT)

[컨슈머와이드-김하경] KT가 디지털 글로벌 헬스케어 솔루션사업을 스타트업과 공동으로 추진한다. KT는 모바일 헬스케어 힐세리온과 2일 서울 KT 광화문빌딩 East에서 글로벌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2일 KT에 따르면,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KT가 보유한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에 모바일 초음파기기를 연동해 ‘글로벌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협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힐세리온이 지난 2012년에 개발한 부피가 크고 무거웠던 기존 초음파 진단기를 손바닥만한 크기로 축소해 휴대성을 극대화하고, 무선으로 스마트폰에 연결되는 ‘소논(Sonon)’를 개발한 바 있다.

‘소논(Sonon)’은 크기는 작지만 기존 초음파진단기와 동일한 기능을 탑재했고, 휴대폰, 태블릿 등을 연결해 어디서든 초음파 진단이 가능하며 원격지에서도 영상을 볼 수 있다. 따라서 의사 수가 현저하게 적은 개발도상국과 오지에서도 타 지역의 의사가 원격으로 쉽게 진단을 내리고 현지 상황에 따라 후속 조치에 대한 판단을 내릴 수 있다. 이미 국내 KFDA, 유럽 CE의료기기, 캐나다 인증 및 미국 FDA 인증도 획득했다

KT는 자사가 보유한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에 모자보건에 대한 진단 기능을 확대해 개발도상국 의료기관에서 즉시 현장진단이 가능하도록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현지 보건소와 대학병원, 그리고 국내 대학병원을 잇는 글로벌 원격의료 사업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KT 미래사업개발단장 송재호 상무는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파트너사들과 함께 다양한 글로벌 비즈니스 모델을 모색하고, 개발도상국의 감염병 및 만성질환에 대한 조기 진단과 예방 관리에 이어 열악한 모자보건 환경을 개선할 수 있도록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을 확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힐세리온 류정원 대표는 “앞으로 의료는 언제 어디서든 인터넷에 연결되는 진단기기들로 현장에서 환자를 진단 하고 의무기록, 의료영상 등이 통신망을 통해 클라우드로 저장되는 디지털 헬스케어로 패러다임 전환이 이루어지기 때문에, KT와의 협력을 통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