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45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고용&노무] 구직자 10명중 7명, 면접시 불쾌감 느껴
[컨슈머와이드 - 강하나 기자] 구직자 10명 중 7명은 면접시 불쾌함을 느낀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성의 없는 짧은 면접’에 가장 불쾌감을 느꼈다.사람인이 면접 경험이 있는 구직자 540명을 대상으로 ‘면접 중 불쾌감을 느낀 경험’에
강하나 기자   2017-02-20
[고용&노무] 서울시, 소방공무원 142명 신규 채용한다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서울시가 올해 소방공무원 142명을 신규 채용한다. 채용은 공개 95명, 경력 47명이다. 신규 채용의 경우 업무특성상 강인한 체력이 중시된다. 경력 채용의 경우 강인한 체력 외에도 업무역량이 당락을 좌우하게 된다. 17일
주은혜 기자   2017-02-17
[고용&노무] 성인남녀 44%, '올해 공무원 시험 응시할 생각있다'
[컨슈머와이드 - 주은혜기자] 최근 접수 마감된 9급 공채 시험에 역대 최대인 22만 8000여 명이 응시해 화제가 됐다. 실제로 성인남녀 10명 중 4명은 올해 공무원 시험에 응시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사람인이 성인남녀 1020명을 대상으로
주은혜 기자   2017-02-16
[고용&노무] 서울시, 7급~9급 공무원 1891명 선발
[컨슈머와이드- 강진일 기자] 서울시가 7∼9급 공무원 1891명을 뽑는다. 지난해 채용규모보다 88명 증가했다.서울시가 이번 채용에 대해 밝힌 내용에 따르면, 직급별로 ▲7급 109명 ▲8급 34명▲9급 1748명 등을 채용하며 직군별로는 ▲
강진일 기자   2017-02-15
[고용&노무] 기업 64%, 면접에서 개인사 질문해
[컨슈머와이드 강진일 기자] 기업 10곳 중 6곳은 면접 시 개인사 질문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사람인이 기업 331개사를 대상으로 ‘면접에서 개인사 질문을 하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64%가 ‘질문한다’라고 답했다.주로 물어보는 개인사 관련 질문
강진일 기자   2017-02-15
[고용&노무] 직장인 80%, 업무시간 외에도 회사 연락 받아
[컨슈머와이드 - 강진일 기자] 직장인 10명 중 8명은 업무시간 외에 업무 연락을 받은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사람인이 직장인 691명을 대상으로 ‘업무시간 외 업무 연락을 받은 경험’을 조사한 결과, 79.6%가 ‘받은 적 있다’라고 답했다고
강진일 기자   2017-02-14
[고용&노무] 기업, '성실하고 능동적인 인재' 가장 선호
[컨슈머와이드 - 강진일 기자] 사람인이 기업 678개사를 대상으로 ‘가장 선호하는 신입사원 유형’에 대해 조사한 결과, 자기 일을 묵묵히 해내는 ‘성실형’(36.7%)을 가장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조사결과를 자세히 살펴보면,
강진일 기자   2017-02-13
[고용&노무] 다방, 2017년 신입 및 경력사원 공개 채용 실시
[컨슈머와이드-강진일 기자]부동산 O2O 플랫폼 ‘다방’을 운영하는 스테이션3가 신입 및 경력사원 공개 채용을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이번 공개채용은 다음달 7일까지 약 한 달 간 진행되며 서류 접수마감은 다음달 3일이다. 모집분야는 서비스 기획,
강진일 기자   2017-02-10
[고용&노무] 올해 채용한파 매서울 듯‥기업 10곳 중 8곳 신규 채용 부담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기업 10곳 중 8곳이 올해 신규채용에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사람인이 기업 336개사를 대상으로 ‘불황으로 신규채용에 대한 부담을 느끼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77.7%가 ‘부담을 느끼고 있었다.10일 사람
주은혜 기자   2017-02-10
[고용&노무] 구직자 대표적인 거짓말 "연봉은 별로 중요하지 않습니다"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인사담당자 10명 중 7명은 채용 시 구직자가 거짓말을 한다고 생각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거짓말 많이 걸리는 전형은 역시 실무면접이었다.9일 사람인에 따르면, 기업 인사담당자 645명 중 72.1%가 용 과정
주은혜 기자   2017-02-09
[고용&노무] 직장인 10명 중 6명, '36세이후 새로운 도전 안돼'
[컨슈머와이드 - 강진일 기자] 사람인이 직장인 1625명을 대상으로 ‘실패하더라도 새로운 것에 도전할 수 있는 나이의 마지노선이 있다고 생각하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절반 이상인 58.6%가 ‘있다’라고 답했다고 7일 밝혔다.이들이 생각하는 도전
강진일 기자   2017-02-07
[고용&노무] 서울시, '어르신 일자리 5만 6000개 만든다
[컨슈머와이드 - 강진일 기자] 서울시가 올해 총1217억(국·시·구비 포함) 예산을 투입해 총 5만 6000개의 어르신 일자리를 제공한다.서울시는 7일 어르신의 소득에 보탬이 되고 사회활동 참여를 통한 건강한 노후생활을 지원하고자 '어르신 일
강진일 기자   2017-02-07
[고용&노무] 직장인, 연말정산 환급금 작년 比 감소 전망
[컨슈머와이드 - 강진일 기자] 사람인이 직장인 765명을 대상으로 ‘2016 연말정산 시 환급 받을 것으로 예상하는지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72.8%가 ‘환급 받을 것’이라고 답했다.6일 사람인이 밝힌 조사결과에 따르면, 이번 직장인들의 예상
강진일 기자   2017-02-06
[고용&노무] 서울시, 2017 뉴딜일자리 박람회 개최..3900명 현장접수
[컨슈머와이드 - 강하나 기자] 서울시는 오는 6~10일까지 5일간 서울시청 신청사 1층 로비에서‘2017 뉴딜일자리 박람회’를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뉴딜일자리’는 참여자들에게 일 경험과 전문기술·직무교육 등 취업에 필요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해
강하나 기자   2017-02-02
[고용&노무] 직장인 93%, ‘성공 위해 이직 필요해’
[컨슈머와이드 - 강진일 기자]직장인 10명 중 9명은 성공적인 직장생활을 위해 한 곳에서 오래 근무하는 것보다는 이직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사람인이 직장인 1682명을 대상으로 ‘성공적인 직장생활을 위해 이직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지
강진일 기자   2017-02-01
[고용&노무] 성인남녀 10명중 3명, 명절에 다툰 적 있어
[컨슈머와이드 - 강진일 기자] 명절에는 온 가족이 모두 모여 즐거운 시간을 보내지만 무심결에 한 배려 없는 행동, 말 등으로 서로 다투게 되는 경우도 많다. 실제로 성인남녀 10명 중 3명은 명절에 다툰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사람인이 성인남녀
강진일 기자   2017-01-31
[고용&노무] 직장인 10명 중 6명, '지난해 저축 0원'
[컨슈머와이드 - 주은혜 기자] 직장인 10명 중 6명은 지난해 저축을 아예 하지 못한 것으로 밝혀졌다.사람인이 직장인 765명을 대상으로 ‘2016년 저축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저축을 전혀 하지 못했다’고 응답한 직장인이 61.1% 로 조사됐
주은혜 기자   2017-01-26
[고용&노무] 설 명절 구직자가 뽑은 금기어 1위 ‘취업은 했니’..직장인은?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설 명절 금기어 1위는 구직자는 취업, 직장인은 결혼관련 말이었다.25일 사람인에 따르면, 구직자 312명이 설 명절에 가장 듣기 싫어하는 말 1위로 ‘취업은 했니’라는 말을 꼽았다. 이어 ▲ ‘앞으로 어떻게 먹고 살래?’
주은혜 기자   2017-01-25
[고용&노무] 기업 58%, '연봉 삭감하고 싶은 직원 있다'
[컨슈머와이드 - 강진일 기자] 기업 10곳 중 6곳은 올해 연봉 협상에서 연봉을 삭감시키고 싶은 직원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사람인이 기업 985개 사를 대상으로 ‘연봉을 삭감하고 싶은 직원이 있는지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57.7%가 있다고 답
강진일 기자   2017-01-23
[고용&노무] 서울시, 노동시간 주 40시간·연 1800시간 단축 추진‥방안보니
[컨슈머와이드-주은혜 기자] 서울시가 노동시간 단축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오는 2022년까지 주 40시간 연 1800시간대로 줄이겠다는 것이다.현재 우리나라의 근로자 연 평균 노동시간은 2113시간으로 OECD 35개국 평균 1770시간보다 343시
주은혜 기자   2017-01-2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강서구 양천로 551-17 한화비즈메트로 1차 814호  |  대표전화 : 02)6672-4000  |  팩스 : 02)6672-4006
등록번호 : 서울 아 03166  |  창간일 : 2014년5월 12일  |  발행인 : 전휴성  |  편집인 : 김병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진일
Copyright © 2017 컨슈머와이드. All rights reserved.